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포위망 좁혀가는 MB 뇌물 혐의 수사…최측근 장다사로에 구속영장 청구구속된 김백준 이어 국정원 특활비 받아 전달한 혐의…이르면 13일 구속 여부 결정 / 정인혜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사진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달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자신과 측근들을 향한 수사 등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는 장면(사진: 더팩트 이덕인 기자, 더팩트 제공).

이명박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수사의 방향을 이 전 대통령을 정조준하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13일 밤, 늦어도 14일 새벽께 결정될 예정이다.

12일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지난 11일 장 전 기획관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뇌물, 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장 전 기획관은 정무1비서관과 민정1비서관을 지냈으며, 앞서 국가정보원(국정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수수 혐의로 구속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 이어 총무기획관직을 맡은 인물이다. 그는 최근까지도 이 전 대통령을 가까이서 보좌하고 있다.

아시아경제는 “검찰은 장 전 기획관이 김 전 기획관의 바통을 이어받아 국정원 특활비를 수수하고 전달하는 과정에 개입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검찰은 이 같은 혐의로 지난 6일 장 전 기획관과 박재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바 있다.

현재 검찰은 특활비가 청와대로 건너간 경로를 직접 추적 중이다. 서울경제에 따르면, 검찰은 우선 김 전 총무기획관이 이 전 대통령의 지시로 총 4억 원을 받았다고 보고 있다. 나아가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이 민간인 사찰 입막음용으로 받아 온 5000만 원, 그리고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이 김윤옥 여사 보좌진에게 전달했다고 밝힌 10만 달러, 그리고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다사로 전 총무기획관이 여론조사비 충당을 위해 받아온 것으로 의심되는 억대 자금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한다. 현재까지 검찰이 파악한 금액은 최소 6억 원. 검찰은 당시 청와대가 친이계와 친박계 후보들의 지지율 확인을 위해 이 돈을 쓴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최측근이 줄줄이 소환되면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소환조사도 곧 시작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평창동계 올림픽 폐막 이후에 이 전 대통령을 소환할 것이라는 내부 방침을 내놓은 바 있다.

네티즌들은 한목소리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나랏돈 물 쓰듯 쓰는 이런 인간들이 빨갱이지 누가 빨갱이냐”며 “장다사로 구속영장 발부는 물론이고 MB까지 구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장 통과 여부를 우려하는 의견도 있다. 한 네티즌은 “다 좋은데 검찰이 증거를 확실하게 가지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가만 보면 계속 구속영장만 신청하고, 기각되면 불만 표출하는 것밖에 안 하는 것 같다. 좀 더 혐의를 구체화해서 확실하게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취재기자 정인혜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