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갈수록 꼬이는 시리아 내전, 전투기 격추당한 이스라엘과 전운이스라엘 "시리아 무인드론이 영공 침입해 공격"...보복하던 F-16 피격되자 시리아에 전면 공습 / 윤민영 기자
전투기 격추사건으로 이스라엘과 시리아의 전운이 짙어지면서 시리아 내전이 다시 혼란 양상으로 접어들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11년부터 시작된 시리아 내전 도중 시리아 북서부 도시 앗자즈(Azaz)의 파괴된 사원 앞에서 폭격당한 두 대의 탱크 .(사진: Creative Commons 제공).

“시리아 내전이 끝나간다”는 국제사회의 평가와 달리 사태 해결의 실타래가 갈수록 꼬여가고 있다. 지난 4일 러시아 전투기가 시리아 반군에 의해 격추된 데 이어 이스라엘 전투기도 격추됐다. 이스라엘은 전투기 격추에 대한 보복으로 시리아 곳곳의 군사시설에 미사일 공격에 나섰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격추 사건은 지난 10일 발생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군 당국이 “시리아에서 발진한 무인 항공기(드론)가 이스라엘 영공을 침입해 헬기를 요격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은 즉각 반격에 나서 F-16 전투기 8대가 드론 출발 지점으로 추정되는 시리아 비행장을 공습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시리아군이 발사한 대공미사일에 F-16 전투기 한 대가 피격됐다. AFP통신은 피격된 전투기 조종사 2명은 가까스로 탈출했으나 1명은 중태에 빠졌다고 보도했다.

시리아 정부는 이 사건에 대해 “전투기 요격은 이스라엘에 대한 경고”라며 “확전은 원하지 않는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스라엘은 공식 성명을 통해 “이란과 시리아가 무인 항공기를 통해 우리 주권을 침해했다”고 발표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이스라엘 군 조너선 콘리쿠스 대변인에 따르면 당일 오후 이스라엘 군은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에 이란이 설치한 군사시설 4곳을 포함한 시리아 정부군 군사시설 12곳을 파괴했고 보도했다. 이번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인해 시리아인 6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공습은 1982년 이후 이스라엘이 시리아에 가한 최대 규모의 공습으로 알려졌다.

시리아 정부와 이란은 계속해서 무인 항공기가 이스라엘의 영공을 침입한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UN 주재 대니 다논 이스라엘 대사는 시리아 정부군 측의 주장을 반박하며 UN 안전보장이사회 긴급 소집을 요청했다.

같은 날 시리아 북부 지역에서 시리아 쿠르드 민병부대와 터키군이 교전을 치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터키군 11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이 급박해진데다 미국과 러시아가 즉시 반응하면서 전쟁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미국 국무부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핵심 동맹국가인 이스라엘을 강력히 지지한다는 입장을 성명을 통해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헤더 대변인은 “이란의 계산된 위협과 야심이 중동 지역 주민의 삶을 위기에 빠뜨린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베나민 네타냐 총리도 “이란이 이스라엘을 파괴하려는 수작에 강경 대응할 것”이라며 이란을 후원하는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항의 전화를 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시리아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는 행동을 자제하라”며 “새로운 대치 국면을 만들지 말라”고 반박했다.

미국과 러시아가 개입하며 전쟁의 도화선에 불이 붙으려 하자 안토니오 구테레스 UN 사무총장은 시리아 상황에 우려를 표하며 주시하고 있다고 성명을 냈다.

이로써 시리아를 둘러싼 전운은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아랍권 민주화 운동 ‘아랍의 봄’을 시작으로 시작된 시리아 정부군 대 반정부군의 단순 구조였던 내전이 확전됐다. 특히 반정부 세력은 시간이 지나며 미국의 지원을 받는 수니파 쿠르드족, 시리아 민주군이 된 수니파 아랍족, 통칭 IS로 불리는 수니파 극단주의 세력으로 갈라졌다. 갈라진 반정부군은 서로 종교적 성향이 달라 내전 속의 내전이 벌어지고 있다. 이에 시리아판 춘추 전국시대가 펼쳐지는 가운데 한 세력이 약해지면 남은 세력끼리 싸우는 동안 세력을 회복하는 ‘풍선 효과(balloon effect)’가 계속되기 때문이다.

취재기자 윤민영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현수 2018-02-13 13:42:03

    올림픽 이면에 안타까운 소식이군요. 평창평화올림픽처럼 평화가 시리아에 함께하길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