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나단의 상상이상
해파랑길의 시작점, 오륙도의 '이기대 해변 산책로'는 전국구 관광 명소 / 부산국제건축문화제/ 주관: 부산국제건축문화제, 제작: 시빅뉴스, 오두막 필름
  • 영상기자 박송희 성민선
  • 승인 2018.01.10 18:01
  • 댓글 0

부산 이기대 해안 산책로는 2009년 조성됐다. 위치는 오륙도가 바로 보이는 곳, 용호동 오륙도 SK뷰 아파트에서부터 시작된다. 동해와 남해를 구분하는 곳이 오륙도 바다 일원이라고 한다. 그래서 이기대는 동해의 시작점이며 여기서부터 동해를 바라보고 속초 통일 전망대까지 걸어 갈 수 있다. 그 길 이름이 770km의 '해파랑길'이다. 해파랑길 중 부산 지역을 '갈맷길'이라 부른다. 원래 이 지역은 군부대 지역이어서 민간인 출입이 금지됐던 곳이다. 여기에는 오륙도, 스카이워크, 광안대교, 해운대 고층 아파트 단지 등이 보이는 천혜의 절경이 약 2시간 정도 펼쳐진다. 오륙도에서 해운대 방향으로 약 30분 정도는 상당히 가파르다. 동네 산책로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이 부분을 지나야 평지인 동네 산책길이 된다. 이기대(二妓臺)는 두 명의 기생이란 의미인데, 두 명의 기생이 임진왜란 때 이곳 정자에서 술판을 벌인 왜장을 끌어 안고 바다로 뛰어 들었다는 논개식 전설에서 기원한다. 그러나 이는 기록 없는 설화다. 

사업책임: 오광석(해양대 공간건축학부 교수)
기획: 이병욱(동의과학대 건축계열 교수)
연출: 한영숙(싸이트플래닝건축사사무소 대표), 목지수(랩트루 도시브랜드 PD)
구성: 김아현(싸이트플래닝건축사사무소)
진행자: 백지웅(신라대 건축학과 교수), 김유진(부산국제건축문화제 팀장)
핫플굿플 출연: 이승헌(동명대 실내건축학과 교수), 양화니(공정여행사 핑크로더 대표)
PD: 오두막 필름(김성건, 최준성)

영상기자 박송희 성민선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영화의 전당, 벡스코, 더 베이 101, 마린시티의 건축 라인은 역동적인 부산 건축 문화의 결실 icon오늘 부산 광안리에선 화려한 불꽃이 가을 하늘을 수놓는다 icon"그래도 새해엔 희망의 태양이 뜰 것... 정유년 해맞이 축제 다채 icon바닷가 달리며 해안 경관도 보고, 비엔날레도 가고...시티투어 인기 icon"걸어서 북녘까지" 해파랑길 걷기 축제 7일 개막 icon건축물따라 부산 걷기...부산 관광, '확' 바뀔 조짐 icon오륙도 스카이워크 icon이색체험 오륙도 스카이워크, 실제 가보니 "글쎄.." icon2014년 오륙도 해맞이 축제 icon두 기생 애국혼 서린 절경에서 바다를 만나다 icon이 시대 문화 창조의 기수, 문화예술경영, 문화콘텐츠, 문화예술기획자의 세계 / 부산국제건축문화제 icon오륙도의 새 명소, 편안한 건축미의 재발견, 레스토랑 '오륙도 가원' / 부산국제건축문화제 icon국내 단일 휴양지 최대 규모, 최고의 오션뷰, 부산동부산 관광단지 부산힐튼호텔의 위용 / 부산국제건축문화제 icon도시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도시 침술(鍼術)' 전략...'삿포로 스마일'처럼 작은 자극, 큰 효과 / 목지수 안지현 icon(6일 편집 대기) 해운대 전경을 눈 안에 담은 건물 둘, 드림플란트 드림스마일 치과 / 부산국제건축문화제 icon[황령산 칼럼] 우리가 사는 곳 icon핫플굿플 결산, 느낀점과 아쉬운 점은? (5)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