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어른들이 모르는 비행 청소년의 세계
(4) 툭 하면 흉기 들고 싸우는 초등학생들, 폭력적 영화와 게임에서 잔인함 배운다 / 장윤진[제1부] 초등학생의 문화와 비행의 실태

최근 들어 초등학생들의 학교폭력 가운데는 언어폭력이 제일 많고, 그 다음이 신체 폭력으로 과거에 비해 최근에 벌어지는 싸움들은 잔인한 폭력으로 얼룩지고 있다. 요즘 초등생들의 싸움은 티격태격하는 주먹다짐으로 끝나기보다는 주변에 있는 물건(무엇이든 흉기로 사용될 수 있는 것들)들을 가지고 공격하는 경향이 눈에 띄게 많아졌다. 이런 경향은 아마도 영화나 게임에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생각된다. 어린 아이들의 행동은 주변에서 많이 보거나 듣는 내용을 따라가기 때문이다. 특히 아이들은 흉기로 상대방을 쳤을 때 어느 정도 남의 신체를 훼손하고 생명에 위협을 가하는지에 대한 판단력이 미약하기 때문에 더욱 부상의 위험이 심해진다.

약 10년 전만해도 초등학생들의 폭력은 그리 과격하거나 잔안하지는 않았다. 2003년 어느 날, A라는 서울의 한 직장인이 퇴근길에 분식집을 들르게 됐다. 그때 분식집을 나오던 한 초등학생이 혼잣말로 “오늘 이것들 다 죽었어”라고 말하는 것을 듣게 됐다. A 씨는 순간적으로 뭔가 싸움이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그 초등학생을 따라가 봤다고 한다. 그랬더니, 한 공터에 10여 명의 초등학생들이 모여서 패싸움을 벌이고 있었다. 그들은 치고, 박고, 할퀴며 싸우고 있어서, A 씨가 급히 나서서 양편을 말리는 바람에 싸움이 겨우 종결되었다고 한다.

2010년 부산 B 초등학교에서는 1학년 C 군이 자신을 놀리던 같은 반 학생 D 군을 욕하며 때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분노 조절 장애를 앓고 있던 C 군은 자신을 놀리는 D 군을 폭행해서 코피를 나게 한 것이었다.

사실 이런 정도의 폭력 사건은 과거 초등학교에서는 빈번히 일어나는 일이었다. 그러나 최근의 몇몇 폭력 사례는 그 폭력 수준이 과연 이들이 초등학생들인지 의심스러울 만큼 섬짓하고 끔찍했다.

2017년 서울의 한 아파트 놀이터에서 테러범 놀이를 하던 초등학교 2학년 어린이들 사이에 다툼이 벌어졌다. E 군과 F 군은 서로 테러범과 인질 역할로 놀고 있다가 싸움이 벌어졌는데, E 군이 F 군을 주먹으로 머리를 때리고 장난감 총으로 가격하고 말았다. 결국 F 군은 뇌출혈로 수술을 받게 됐고, E 군도 갈비뼈가 부러졌다고 한다.

2017년 부산의 한 3학년 초등학생 교실에서 발생한 사건에서는 이런 경우도 있었다. 평소 다툼이 잦았던 G 군과 H 군 간에 심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먼저 맞게 된 G 군은 방심하고 있던 H 군을 향해 갖고 있던 볼펜으로 목을 수차례 찔러 심각한 상해를 입혔다.

각종 게임의 폭력성이 날로 심해지고 있다(사진: 구글 무료 이미지)

최근 초등학교 내에서 발생한 몇몇 폭력 사건들은 볼펜 외에도 가위나 콤파스 등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도구들이 사용되었다는 점에서 초등학교 폭력의 심각성이 문제가 되고 있다. 폭력의 과격화 현상에는 인내력과 자제력 부족, 생명 경시 풍조, 그리고 공동체적 인간관계 부재가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초등학생들의 폭력이 잔인하게 된 데에는 영화와 게임에서 나타나는 폭력물의 영향이 큰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장윤진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학교 안 다닌다고 문제 청소년인가요?" 21세 기업가의 당찬 포부 / 강주화 기자 icon(3) 초등학생 간 성폭행, 성추행 증가세, 성행위 흉내 내는 '금지된 장난'도 버젓히...야동 차단, 바른 성교육 급선무 / 장윤진 icon(2)전체 학교 폭력 피해자의 68.5%는 초등학생...비행 청소년 예방과 관찰은 초등학교부터가 관건 / 장윤진 icon프롤로그: 알아야 선도한다...비행 청소년의 횡포화 실상, 도를 넘었다 / 장윤진 icon‘콘돔 대신 비닐봉지’ 썼다는 청소년 성 이야기...한샘 성폭력 사건, 몰카 사건 등 우리 사회 성의식과 무관치 않다 icon학교 폭력의 참 원인은 배려, 사랑, 협력 같은 감성을 차단하는 어른들의 입시 교육 icon학교 폭력도 쉬어가는 추석 연휴에 '소년법' 개정 방향을 차분히 생각해봅시다 icon천안 여중생 폭행 가해자 "손가락 자르고...부산 애들처럼 해줄까" 충격 icon"헉! 이럴 수가"...초등생 제자 유인해 성관계한 30대 여교사 구속 icon인기 웹툰 '일진' 미화에 네티즌들 눈살...깨진 소주병으로 패싸움하는 장면까지 icon8층에서 뛰어내린 초등학생 "어른들은 자신 이외에는 생각하지 않는 입으로만 선한 악마" icon'신과 함께' 염라대왕의 심판 생각하고 인생 고쳐살겠다는 관객이 1000만을 넘은 이유 / 조윤화 icon초등학교 교사들의 지도가 더욱 어려워진 학교현장 / 장윤진 icon비행 폭력 청소년의 원인은 부모의 무관심과 과도한 관심, 그리고 배려 모르는 '공동체 의식' 상실 / 장윤진 icon초등학교 폭력의 원인은 잔인한 게임...게임과 폭력 실태를 전수조사하라 / 장윤진 icon학부모의 무차별적 교사 폭행을 막으려면, 폭력 사건의 경찰서와 학교폭력위원회 중심 처리 제도 뿐 / 장윤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야쿤 2017-12-15 07:38:22

    학교폭력 의 70프로 가 초등학교 에서 발생 합니다 특히 저학년 학교폭력 은 더 심각 합니다 만10세 미만은 살인을 해도 법적인 처벌이 불가능 해서 피해자 학생만 학교 도 못가고 고통 속에서 살고 가해자 학생들은 멀쩡히 학교를 다니고 있습니다 또한 학교 폭력 법률 을 위반 해도 가해자 와 부모 ㆍ학교 ㆍ교육청 ㆍ관계자 들도 처벌을 못합니다 소년법 폐지 하고 학교 폭력 법률 자체를 법적 으로 강제성 있게 바꿔서 이나라의 미래인 어린아이들이 학교 폭력 으로 부터 보호 받을수 있게 해야 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