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정준하, 도 넘은 악플에 폭발..."악플러 고소하겠다" 전면전 선언"내 욕은 참아도 가족 비난은 못 참아"... 네티즌 "힘내세요" vs "본인 태도 돌아봐야" 찬반 양론 / 정인혜 기자
방송인 정준하 씨가 악플러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사진은 지난 8월 정 씨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셀카(사진: 정준하 씨 인스타그램).

방송인 정준하 씨가 ‘악플’과의 전쟁을 선언했다.

정 씨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에 대한 악성 댓글을 올린 네티즌들을 고소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일부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방송에 나왔던 저의 지난 행동들을 악의적으로 편집한 글들이 급증하고 있고, 그런 게시물에 도를 넘는 악플을 달면서 저라는 사람을 비난하는 것이 마치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며 “10여 년을 참고 견디며 살았는데 나에게도 한계가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씨의 발언처럼 최근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정 씨를 비방하는 글이 유행처럼 번졌다. 그를 비방하는 글은 게재와 동시에 수많은 추천 수를 받으며 인기 글로 올라서고 있다. 주로 정 씨가 과거 시청자들에게 비판을 받았던 장면들을 짜깁기한 내용이다. 이 같은 게시글은 ‘까도 까도 나오는 정준하’, ‘파도 파도 시리즈’ 등으로 불리며 수많은 네티즌들에게 확산됐다.

이에 대해 정 씨는 악의적으로 편집한 글들로 인한 비난을 받아들이기 힘들다며 고소를 결심한 배경에 대해 전했다. 그는 “처음에는 질책을 받아들이려 했지만, 이번에는 상황이 다른 것 같아 대처하려 한다”며 “잘못된 행동에 대한 비판은 달게 받겠지만, 근거 없는 비난이나 험담, 욕설에 대해서는 더 이상 방관하지 않고 법적 조치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씨는 본인보다 아들과 아내가 받을 상처가 더욱 걱정된다고 호소했다. 가족을 향한 비방에는 선처하지 않겠다고 못 박았다. 그는 “나를 욕하는 것은 참을 수 있지만 가족까지 욕하는 것은 참을 수 없다”며 “하루하루 커가는 예쁜 아들과 착하고 멋진 아내에게 떳떳한 아빠, 그리고 남편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정 씨의 법적 대응 선언과 관련한 네티즌들의 의견은 반으로 나뉘었다. 그가 겪었을 마음 고생을 위로하는 의견과 게시글을 통해 불거진 루머에 대해 제대로 해명하라는 주장이 맞서고 있는 것. 한 네티즌은 “추석부터 갑자기 왜 정준하가 이렇게 욕을 먹는지 모르겠다”며 “아들 가진 부모 입장에서 얼마나 속이 쓰렸겠나. 악플러들은 꼭 다 잡아내서 처벌해야 한다”고 정 씨를 응원했다.

반면 모든 의견을 악플로만 치부하는 태도에 문제가 있다는 의견도 더러 있었다. 그간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 행동부터 먼저 반성해야 한다는 것. 한 네티즌은 “조직적인 악플 공격이 아니라, 사실 그동안 방송에서 보였던 이기적인 모습 때문에 네티즌들이 폭발한 것 아니겠냐”며 “부디 방송에서 보인 본인의 행동을 먼저 돌아봤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취재기자 정인혜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