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길방짤방 빅볼륨
'어, 이거 퀴어 아이가'...부산 첫 퀴어축제에 대한 시민들의 말, 말, 말/ 영상기자 성경택

23일 부산 해운대 구남로 광장에서 ‘제1회 퀴어문화축제’가 열렸다. 행사 슬로건은 '우리는 퀴어다'를 부산말로 옮긴 '퀴어 아이가.' '부산 성 소수자 인권 모임', '비 온 뒤 무지개재단', 정의당 등 40여 개 단체가 참여했고, 45개 부스가 개설됐다. 이번 축제는 약 2000여 명이 참여했다고 주최 측이 추산했다. 전 세계 어디서나 동성애를 둘러싼 논쟁은 끊이지 않고 있다. 부산에서 처음 퀴어 축제가 열렸는데, 시빅뉴스가 이에 대한 부산 시민들의 열띤 찬반 의견을 들어봤다.  

영상기자 성경택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부산 첫 퀴어문화제서 "성소수자 차별 반대" ...동성애 반대 집회도 icon23일 예정된 제1회 부산퀴어문화축제 무사히 열릴까...해운대구청 홍보 부스 불허 icon학교서 동성애 교육 가능할까, 전교조 결의문에 갑론을박 icon또 하나의 이웃 ‘퀴어’...이젠 성소수자를 정서적으로 공감할 때 icon'남남여여' 커플들 춤추며 당당히 즐기는 베를린 레즈비언&게이 축제 icon성 소수자 퀴어 축제, 개신교 단체와 정면 충돌...주한 미대사관은 무지개 깃발 내걸어 지지 icon성소수자 '퀴어축제'에 국가인권위 이례적 참가 icon(강성보 교수님 분반, 시의성으로 11월 1일 업데이트되어야 합니다) 부산 원아시아 페스티벌(BOF) 2017, 31일 대단원 icon(강동수 교수님 분반) 문화광장으로 변신한 해운대 구남로, 문제점도 많아 iconEBS <까칠남녀>의 거센 후폭풍..."동성애가 웬 말이냐!" 비난 빗발 icon페미니즘 강연 주최한 학생 징계절차 들어간 한동대...‘사상의 자유’ 침해 논란/ 조윤화 icon여러분은 동성애자 등 LGBT 위한 성중립 화장실을 찬성하십니까, 반대하십니까? iconWHO가 동성애를 질병에서 삭제한 오늘은 국제 성소수자 혐오반대의 날(IDAOT Day), 빈부간 정보격차 줄이자는 '세계 전자통신과 정보사회의 날' icon올해 10회째 맞이하는 ‘대구퀴어문화축제’ D-1, 동성애 반대단체 시위로 진통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