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식약처 “생리대 안전” 발표에 환경단체 "못 믿겠다" 불신"유기화합물 10종 검사 결과 인체 무해"...여성환경연대 "대상 성분 전수조사 않고 성급히 발표" / 정인혜 기자
한 대형마트에 깨끗한나라 릴리안 생리대 환불 절차에 대한 안내문이 붙어 있다(사진: 더팩트 제공).

국내에서 판매되는 생리대와 어린이용 기저귀가 인체에 무해하다는 보건당국의 발표에도 국민들은 여전히 불신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다. 여성환경단체들은 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고 성급히 발표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식품의약안전처(식약처)는 28일 “국민이 사용하는 생리대 가운데 안전성 측면에서 위해성이 확인된 제품은 없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식약처는 릴리안 생리대 파동 후 생리대와 기저귀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해 왔다.

식약처의 발표에 따르면, 검사 대상 물질은 에틸벤젠, 스타이렌, 클로로포름, 트리클로로에틸렌, 메틸렌클로라이드, 벤젠, 톨루엔, 자일렌, 헥산, 테트라클로로에틸렌 등 휘발성 유기화합물 10종이며, 최대 검출량을 기준으로 검사해 봤지만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는 제품이 없었다는 것. 이들 물질이 검출되는 제품도 있었지만, 인체에는 무해한 수준이라는 게 식약처의 공식 입장.

류영진 식약처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 생리대 유해성분 논란으로 국민께 불안을 안겨드려서 죄송하다”며 “추가 조사를 조속히 마무리해 국민 불안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여성 위생용품 전반을 점검해 여성이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생리대 제조사 측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깨끗한나라, 유한킴벌리, 엘지유니참, 웰크론헬스케어, 한국피엔지 등 제조사 5개사는 식약처의 발표 후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식약처의 조사가 소비자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정부, 학계 시민사회와 함께 노력하겠다”며 “소비자가 더 안심하고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명확한 안전 기준을 마련하는데 협력하고 법이 정한 안전 기준 등을 준수하며 자율적인 공통 안전 기준을 정해서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초 문제를 제기했던 시민단체는 이번 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냈다. 여성환경연대는 이날 “생리대 성분을 전수 조사하지 않고 휘발성 유기화합물 10종만 조사한 상태에서 위해 우려가 없다고 밝힌 것은 성급한 조치”라며 “젠더 전문가가 참여하는 전 성분 조사와 피해자 중심 역학 조사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휘발성 유기화합물에 국한된 조사로 생리대의 유해성을 파악하기에는 부족하다는 것.

아울러 여성환경연대는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여성환경연대는 “여성들은 오랫동안 생리대로 인한 피부질환과 생리통 급증, 다낭성증후군 등 크고 작은 질병을 앓았으나 늘 개인의 문제로 치부당했다”며 “10월에 예정된 국정감사에서 국회가 생리대 안전과 여성 건강을 위한 대책을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당수 국민들도 이에 동의하지 못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직장인 오지현(30, 충남 천안시 백석구) 씨는 “생리통, 생리불순, 자궁 근종이 생겨도 죽지는 않으니까 유해하지 않단 소리냐”며 “국내 생리대 쓰다가 불안해서 해외 생리대로 바꿨는데, 바꾸자마자 몸 건강이 확실히 좋아졌다. 이건 어떻게 설명할거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온라인에서도 이 같은 반응이 터져 나온다. 네티즌들은 “국민을 바보로 아나”, “이렇게 믿음 안 가는 발표도 처음”, “살충제 계란, 가습기 살균제도 처음에 안전하다고 하다가 결국 뒷북치더니 이번에도 그 짝일 듯” 등의 댓글을 남겼다.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